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서울시동행프로젝트

로그인

메인으로이동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찾기

동행활동 사례

Home 다음 동행이야기 다음 동행활동 사례
게시판 글보기
제   목 나의 첫 번째 대학생 선생님 그리고 나의 첫 번째 제자!
등록일 2018-07-24 조회수 451
admin_notice20180724180401705.jpg

나의 첫 번째 대학생 선생님 그리고 나의 첫 번째 제자!
건국대학교 신범식

‘처음’ 이라는 단어는 우리에게 왠지 모를 설렘을 전해준다. 나의 ‘첫’ 동행 활동 역시 설렘으로 가득했다. 나의 첫 동행은 모교에서의 교육봉사였다. 고등학교 시절 나의 꿈은 선생님이 되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선생님으로서 모교에 간다는 것은 더욱 떨리고 긴장되는 일이었다. 나의 꿈이 선생님이 되는 것이라는 걸 알고 있는 학교 선생님들은 기특하다는 듯 나를 격려해주셨다.

처음 담당 학생과 만났던 장소는, 내가 학교를 다니던 때 동행 참여 학생으로 앉아있었던 바로 그 곳이었다. 그 시절 나는 멀뚱멀뚱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낯선 대학생 선생님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때와 같은 어색한 첫 만남을 시작으로, 한 학기 동안 나는 동생과의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공부를 도와주는 선생님보다는 학교 선배로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학교생활에서의 추억을 공유하며 보낸 시간이 더 많았던 것 같다. 그 친구와 함께하면서 이따금씩 몇 년 전 내가 대학생 선생님과 마주앉아 공부하고, 떠들고 놀았던 그 순간들이 오버랩 되었다. 어쩌면 이 친구는 과거의 나의 모습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학기가 지나고 봉사 기간도 끝이 났다. 그 후 우리는 가끔씩 안부를 묻는 형 동생 관계가 되었다. 가끔씩 연락하며 진로 상담도 해주고,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하곤 했다. 나와 함께했던 시간이 마음에 들었던 것인지 이 친구도 대학생이 되어 동행 프로젝트를 시작하였고, 동생들과의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가고 있다.

얼마 전, 동행프로젝트에서는 동문회 행사를 개최했다. 지금까지 동행 프로젝트와 함께해온 사람들 간의 연결고리를 만들어주자는 의도였다. 나는 이 행사에 참여하면서 문득 그들이 떠올랐다. 나에게 동행을 알려준, 나의 첫 번째 대학생 선생님 그리고 지금은 누군가의 선생님이 된, 나의 첫 번째 제자. 동행을 하면서 이 둘은 나의 큰 자랑이 되었다.

이처럼 나에게 동행은 단순한 교육봉사활동이 아니라 소중한 인연을 만들고, 추억을 공유하는 삶의 이야기가 되었다. 앞으로 동행을 시작할 누군가에게도 동행이 좋은 기억으로 자리했으면 좋겠다.v
이전글
Napal's scenic beauty, culture fascinate Korea university student
다음글
‘같이’의 가치를 느끼게 해준 ‘동동동’!

댓글 댓글

댓글